티스토리 뷰

용산 참사 피해자들 "이명박, 김석기 처벌해 달라"

진상조사위원회는 "경찰지휘부가 안전대책이 미비한데도 진압을 강행했다"라며 "사건 이후에도 진상규명보다 경찰공권력 행사의 정당성을 홍보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라고 말했다


 

용산 참사 생존자이자 피해자인 김주환씨는 "경찰이 선량한 시민을 도심테러범으로 매도하고 부모를 죽인 죄인으로 만들어 감옥살이 하게 했다"라며 "책임자들이 용서를 빌고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진상조사위원회의 발표는 국가의 살인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진실규명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처벌할 수 있게 재수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